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2℃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34.3℃
  • 흐림대전 28.9℃
  • 흐림대구 27.3℃
  • 흐림울산 23.6℃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4.7℃
  • 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9.9℃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7.1℃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SBS 뉴스토리] “나도 무너졌어요”… 반려동물 상실의 슬픔

“나도 무너졌어요”… 반려동물 상실의 슬픔

 

 

(TGN 땡큐굿뉴스) 2021년 기점으로 우리나라 반려동물 인구는 1,500만 명을 넘어섰다. 4명 중 1명이 키우는 셈인데, 이렇듯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펫로스 증후군(반려동물 상실 증후군)'에 힘들어하는 사람들 또한 많아지고 있다. 

 

'펫로스 증후군'이란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후 상실감과 우울감을 겪는 증상을 말하는데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의 죽음을 경험한 사람 중 반 이상이 중등도 이상의 '펫로스 증후군'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재진은 펫로스 증후군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속내를 들어보았다. 

 

13년을 자식처럼 키워 온 반려견을 떠나보냈다는 한 부부는 반려견이 떠난 지 9개월이 지났지만, 집안 곳곳에 사진은 물론 사용했던 물건들을 그대로 남겨뒀을 정도로 이별을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했다. 반려견을 잊지 않기 위해 팔에 타투까지 새겼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반려견의 빈자리가 느껴져 슬픔은 더욱 짙어지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반려견을 떠나보냈다는 한 20대 여성은 일상이 완전히 무너졌다고 호소했다. 비슷한 강아지를 보기만 해도 숨쉬기 답답해할 정도로 괴로워하던 여성은 우울증과 대인기피증 그리고 공황장애까지 생겨 직장까지 관두게 됐다고 한다. 현재 전문적인 치료를 받고 있지만 반려견을 끝까지 돌보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여전히 괴로워하고 있었다. 

 

사람과 달리 수명이 짧은 반려동물.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마주할 수밖에 없는 이별이다. 

 

전문가들은 심각한 '펫로스 증후군'을 겪지 않으려면 반려동물과 건강한 이별을 준비하는 단계가 꼭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가족과도 같은 반려동물과의 이별, 어떻게 잘 받아들이고 잘 극복할 수 있을까? 건강한 이별이란 무엇일까? 

 

이번 주 는 반려인구 증가와 함께 늘고 있는 '펫로스 증후군'의 심각성과 대책 등에 대해 짚어본다. 

 

[출처=SBS]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