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9.5℃
  • 구름조금강릉 26.8℃
  • 연무서울 30.2℃
  • 구름조금대전 29.1℃
  • 흐림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9.7℃
  • 박무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닫기

뉴스

뮤지컬 '루드윅', 6월30일 개막

화제의 웰메이드 뮤지컬, 드디어 무대 위로!

(TGN)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루드윅’)가 오늘(30일) 베토벤 탄생 250주년 기념 공연의 화려한 막을 올린다.



뮤지컬 ‘루드윅’(연출 추정화, 제작 과수원뮤지컬컴퍼니)는 군인을 꿈꾸는 조카 카를과 그를 자신의 뒤를 이을 음악가로 키우려는 루드윅의 갈등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작곡가로서 빛나는 명성을 누리던 중 청력을 잃어 절망에 빠진 루드윅 앞에 도전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인물 마리가 나타나 삶의 새로운 의미를 깨우치는 과정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3년 간의 제작 기간을 거친 뮤지컬 ‘루드윅’은 2018년 초연 당시 대중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갖춘 작품으로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특히 베토벤의 정수라고 할 수 있는 명곡 월광소나타, 비창, 에그먼트 서곡 등을 녹여낸 넘버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2020년 더욱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돌아올 ‘루드윅’은 한층 첨예해진 인물 간의 갈등 양상을 보여줄 것으로 예고됐다.


​자신의 꿈을 뒤로 한 채 루드윅의 염원에 따라야 했던 카를의 불안함과 고독감, 분노와 원망이 혼재된 심리가 더욱 섬세하게 그려질 것이다.


또한 초연과 재연 당시 주체적이고 진취적인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인물 ‘마리’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관람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많은 기회를 박탈당하지만, 강인한 의지를 잃지 않는 마리의 모습은 이번 시즌에도 역시 깊은 감동과 뜨거운 눈물을 자아낼 것이다.


한편 완성도 높아진 극본과 함께 베토벤의 음악을 밀도 있게 담아낸 뮤지컬 ‘루드윅’의 음악 역시 기대를 모은다.


작품의 전체적인 흐름에 맞게 인물 설정을 변경함에 따라 넘버 ‘WORK’, ‘LESSON’, ‘난 뭘까’ 세 곡의 멜로디와 곡 전개가 대폭 수정됐다.


​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 사운드를 새롭게 녹음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든 악기의 소리가 입체감 있게 전달되며 관객들이 베토벤의 음악을 더욱 생생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베토벤의 일생을 소년, 청년, 장년으로 나누어 세 명의 배우가 한 사람을 연기하는 3인 1역의 독특한 구성을 취하고 있는 뮤지컬 ‘루드윅’은 대학로 창작 뮤지컬의 중심에 서 있는 배우들이 대거 포진된 캐스팅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서범석, 김주호, 테이, 박유덕, 양지원, 김준영, 박준휘, 조환지, 김소향, 이은율, 김지유, 김수연 등 완벽한 호흡으로 뜨거운 연기 열전을 벌일 16인 배우들에게 관심이 집중된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이라는 의미 있는 해를 맞아, 음악가로서 그리고 더 나아가 인간 베토벤으로서의 이야기를 전할 뮤지컬 ‘루드윅’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더욱 완벽해진 모습으로 돌아올 뮤지컬 ‘루드윅’은 9월 27일까지 대학로 TOM 1관에서 공연된다.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편의점 샛별이] 볼수록 따뜻하고 유쾌하다, 김유정X지창욱 가족들 케미
(TGN) ‘편의점 샛별이’ 볼수록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생활밀착형 공간 편의점을 무대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편의점 샛별이’는 예능 뺨치는 재미로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람들 간의 정, 따스한 감성을 녹여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기고 있다. 이러한 ‘편의점 샛별이’의 이야기 속에서 최대현(지창욱 분)의 가족들은 정감 넘치는 캐릭터들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집안의 실질적인 가장 엄마 공분희(김선영 분)와 아내에게 꼼짝 못하는 살림꾼 아빠 최용필(이병준 분), 철없는 누나 최대순(김지현 분)까지. 어딘가에 살고 있을 듯 친근한 가족의 모습으로, 또 시트콤을 보는 듯한 요절복통 가족의 모습으로 ‘편의점 샛별이’의 재미와 감동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엄마 공분희와 정샛별(김유정 분)의 ‘친모녀’보다 더 모녀 같은 케미는 훈훈한 시청 포인트다. 극중 정샛별은 점장 최대현을 좋아해 편의점 알바를 시작했지만, 이를 통해 만난 최대현의 엄마 공분희와 훈훈한 케미를 만들며 안방극장의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고 있다. 아들 최대현의 등짝을 후려치고 남편 최용필을 휘어잡는

문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