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흐림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2.0℃
  • 구름조금서울 15.2℃
  • 구름조금대전 16.2℃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0.9℃
  • 흐림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1.3℃
  • 구름조금고창 11.4℃
  • 구름조금제주 15.6℃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5.0℃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많음강진군 13.0℃
  • 구름조금경주시 12.3℃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닫기

백제역사유적지구 2020년 사업 추진계획 발표

문화재청, 공주.익산.부여와 함께 백제왕도 보존관리사업 추진

 

 

(TGN)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공주시(시장 김정섭)‧부여군(군수 박정현)‧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는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포함한 백제왕도 핵심유적에 대한 2020년 보존관리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였다.

 

* 백제왕도 핵심유적(세계유산)

- 공주시: (공산성, 송산리 고분군), 대통사지, 정지산 유적, 수촌리 고분군, 고마나루

- 부여군: (부소산성, 관북리 유적, 능산리 고분군, 정림사지, 나성), 왕흥사지, 능안골 고분군, 군수리 사지, 구드래 일원, 화지산 유적, 정암리 와요지, 가림성

- 익산시: (왕궁리 유적, 미륵사지), 제석사지, 쌍릉, 익산토성, 금마도토성, 미륵산성,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백제역사유적지구는 지난 2015년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으나, 등재된 유적은 물론, 다른 유적들의 상당 부분이 땅 속에 매장되어 있고, 지리적으로도 공주‧부여‧익산 3개 지역에 분산되어 있어 보존‧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사업의 하나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하여 2017년 백제역사유적지구가 있는 공주시와 부여군, 익산시와 함께 이 사업을 전담할 조직을 만들고, 핵심유적에 대한 보존관리 시행계획을 수립하여 조사‧연구‧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일단 올해는 총 644억원(국비 429억원)을 투입하여, ▲ 문화재 지정구역과 보호구역 내 사유지 매입, ▲ 발굴과 고증 등 유적 조사‧연구, ▲ 유적 정비와 전시관 보수 등의 정비‧활용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공주시는 ▲ 세계유산 탐방 거점 대상지 매입과 조성 기본계획 수립, 공산성 왕궁유적 고증 연구, 수촌리 고분군 자료 전산 기록화, 송산리 고분군 지하물리탐사를 추진한다.

 

부여군은 ▲ 유적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발굴조사(부소산성, 나성, 능산리 고분군, 화지산 유적, 가림성, 구드래 일원)와 유적 지리정보 구축 기반을 위한 기준점 및 부소산성 내 소화전·폐쇄회로 TV(CCTV) 같은 방재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나성 능산리 사지 구간을 정비하고, 관북리 유적 임시 홍보교육관과 정암리 와요지의 보호각 건립, 구드래 일원에 대한 보존‧관리‧활용 계획 수립도 추진할 것이다.

 

익산시는 ▲ 미륵사지 건축에 대한 고증 연구와 금당지 기단 정비, 왕궁리 유적 발굴조사와 전시관 새 단장,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증축, 쌍릉 대왕릉 목관 제작과 봉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공주시‧부여군‧익산시와 함께 백제 후기 유적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왕도의 정체성을 정립함은 물론, 지역 문화유산을 매력적인 자원으로 육성하여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다.

 

[뉴스출처 : 문화재청]


공약이행

더보기

뉴스

더보기


2020 출마 조회순

[TGN 경남] 거제,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김범준/거제정책 연구소장
김범준(자유한국당/남/만51세/ 거제) 거제정책연구소 소장이 제21대 국회의원 거제시 예비후보로 출마하면서 “거제가 변화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세대교체를 통한 정권교체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하면서 바쁜 걸음을 제촉하고 있다. 그는 1996년도 신한국당 사무처 공채 1기로 입사하여 정치권에 활동한지 20년을 넘긴 베테랑급의 후보로서 '진보 민주주의 vs 보수민주주의'라는 책을저술하기도 하였다. 그는 민주주의라는 것이 진보 진영이든, 보수 진영이든 어느 일방의 전유물이 돼서는 안 된다. 건전하게 성장하기 위해선 ‘좌우의 균형’, ‘진보-보수의 균형’이 제대로 맞춰져야 하는데, 우리 사회는 지난 탄핵 이후로 한쪽 진영이 일방적 독주를 이어갔다. 상대를 ‘적폐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적으로 규정하고, 같은 공동체 내에서 함께 생존해야 할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는 것을 밝힌바 있다. 지난해 12월 17일 예비후보 등록때 출마선언의 의미를 재조명 해보고자 한다. 그는 “거제가 어렵다. 시민들은 그저 열심히 일한 죄 밖에 없다.”며 거제의 현실을 진단하며 "소시민들이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기나 세계 조선업 시황의 어려움을 다 이해해야 할 필요는 없지 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