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30 (금)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0.2℃
  • 박무서울 -3.3℃
  • 흐림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3.1℃
  • 맑음울산 0.4℃
  • 박무광주 -2.1℃
  • 맑음부산 -0.4℃
  • 맑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강화 -8.1℃
  • 구름많음보은 -5.7℃
  • 맑음금산 -5.7℃
  • 흐림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6.0℃
  • 구름조금거제 -2.3℃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스프링클러 등 자동소화시설 작동으로 최근 5년간 화재 943건 초기 진압 성공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지난 2017년 1월~2021년 12월까지 최근 5년간 화재발생으로 인한 자동소화설비 작동 총 943건

 

(TGN 땡큐굿뉴스) 스프링클러를 비롯한 소방시설에 의한 화재 초기 진화로 최근 5년간 9조 8천억 원의 재산피해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시설에 대한 중요성이 획기적인 재산피해 경감 효과로 입증된 것이다.


6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월~2021년 12월까지 최근 5년간 화재 발생시 자동 소화설비가 총 943건 작동해 9조 8천억 원의 재산 피해를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자동 소화설비 작동으로 인한 재산 피해 감소 산정은 자동 소화설비가 작동하지 않아 화재 발생 시설이 전소했을 경우의 재산피해액을 추정해 실제 발생한 재산피해액과 차액을 계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자동 소화설비 가운데는 스프링클러의 초기 화재진화 효과가 단연 돋보였다. 스프링클러는 5년간 화재발생시 921건 작동해 9조 6천억 원의 재산 피해를 줄인 것으로 나타나 피해 경감 효과가 가장 컸다. 이어 포‧분말 9건(144억 원), 청정‧할로겐 7건(1,289억 원), 물분무 3건(2억 5천만 원), 이산화탄소 등 3건(500만 원) 등이다.


실례로 지난해 9월 5일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시흥하늘휴게소 간식판매점에서 불이 났다. 화재를 알리는 경보설비가 작동했고 이용객 100여 명이 긴급대피하는 초비상상황. 이때 스프링클러와 방화셔터가 동시에 작동해 불길이 뻗어나가는 것을 조기에 차단했고, 대규모 인명·건축물 피해는 물론 고속도로 정체 등 심각한 피해 상황을 예방할 수 있었다.


앞서 2020년 8월 12일 용인의 한 대규모 의약품 연구시설 내 실험시약 보관장치 내부에서 발생한 화재에서도 스프링클러가 작동하며 초기 진화에 성공했다.


이밖에 공장과 산후조리원, 복합판매시설 등에서 스프링클러를 비롯한 자동 소화설비는 연소 확대 저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화재 초기의 골든타임은 단 3분으로 그 안에 큰불로 확산되지 않도록 대처하느냐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초기 화재진화는 소방차 한 대의 몫을 할 정도로 위력적”이라며 “반드시 스프링클러 등 자동 소화설비를 갖추고,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화재에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출처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봉사/나눔

더보기



지역 뉴스


경찰


소방





포토리뷰

더보기